‘오! 혜리데이’ 혜리, 드라이브부터 편집숍 구경까지···흥 넘치는 일상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오! 혜리데이’4회. /사진제공=유튜브 채널 ‘나는이혜리’

 

걸스데이 혜리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나는이혜리’에서 드라이브부터 편집숍 구경까지 흥 넘치는 일상을 펼쳤다.

12일 공개된 ‘오! 혜리데이’의 네 번째 이야기에서는 혜리가 동생의 생일 선물을 사주기 위해 편집숍으로 향했다. 직접 운전대를 잡은 그는 차 안에서 워너원의 ‘에너제틱’이 흘러나오자 노래를 따라 부르기 시작했다. 이어 옆자리에 앉은 동생의 시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안무를 따라 추는 등 평범하지 않은 끼를 발산했다.

편집숍에 도착한 혜리는 “오늘 여기 왜 온 줄 알아? 너 생일선물 사주려고 비밀로 했어”라며 서프라이즈 이벤트 계획을 밝힌 후 가게를 둘러보기 시작했다. 특히 동생과 정반대의 취향을 비교하며 한 시도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

혜리는 방송에서 비치는 쾌활한 매력과 함께 카메라 뒤에서도 긍정적인 에너지를 발산했다. 하루하루를 특별하게 보내는 혜리의 이야기가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