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 그린피스 ‘플라스틱 줄이기 캠페인’ 위한 ‘목소리 재능기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선균. /사진제공=그린피스,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선균이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와 손잡고 플라스틱 오염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목소리 재능기부를 했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이선균이 12일부터 방영하는 그린피스 후원 캠페인 영상(DRTV)에서 플라스틱 줄이기 캠페인 참여를 호소하는 내레이션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선균은 일회용 플라스틱의 무분별한 사용 탓에 고래, 물개, 거북 등 바다 동물이 처한 위기 상황을 특유의 부드럽고 진중한 목소리로 시청자에게 알린다.

채정아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후원국장은 “배우 이선균이 지닌 중저음의 차분한 목소리가 일회성 플라스틱의 과도한 소비 탓에 빚어지는 환경오염의 심각성을 알리는데 적합하다고 판단했다”며 “많은 시청자가 이번 영상을 보고 플라스틱 오염의 실태를 알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린피스는 2016년부터 미세 플라스틱으로 인한 해양 생태계 교란과 플라스틱 쓰레기로 인한 해양 오염의 심각성을 알리는 등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이선균은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영화 ‘기생충’에서 IT기업의 박사장 역을 연기해 호평 받았다. 최근 영화 ‘킹메이커: 선거판의 여우’를 촬영한 이선균은 올 하반기 tvN 예능 프로그램 ‘시베리아 선발대’, JTBC 드라마 ‘검사내전’에 출연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