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속자들’ 김우빈-김지원, ‘악동본색’ 촬영 모습 공개

SBS '상속자들'

SBS ‘상속자들’

SBS 수목미니시리즈 ‘상속자들’의 김우빈과 김지원이 나비 넥타이 턱시도와 럭셔리 레이스 드레스를 차려입고‘악동본색’을 드러내는 장면이 포착됐다.

극중 부모의 결혼으로 의붓 남매가 호텔업계 상속자 최영도(김우빈)와 패션업계 상속자 유라헬(김지원)로 분한 두 사람은 오는 31일 방송될 ‘상속자들’ 8회분에서 복도 한 켠에 모여 함께 모종의 음모를 꾸미는 모습을 선보인다. 턱시도와 드레스를 차려 입고 만난 최영도와 유라헬이 아무도 없는 복도에서 날서린 눈빛을 교차하며 밀약을 나누는 장면을 연출한 것.

두 사람의 이같은‘은밀한 독대’ 장면은 지난 21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스튜디오에서 이뤄졌다. 고급스러운 블랙수트와 화이트톤 드레스로 성장한 두 사람은 웃음기를 지운 얼굴로 촬영에 임했다.

특히 김우빈은 김지원에게 위압적인 포스로 돌직구를 날리며 두 사람간의 밀약을 재차 확인하는 모습을 선보였고, 김지원은 슬픈 감정을 다잡은 채 독기를 드러내는 모습을 연출했다.

촬영 후 김지원은 “유라헬의 눈빛과 행동을 항상 염두에 두고 모든 상황에 맞춰 유라헬의 마음을 이해하기 위해 노력한다”며 “차갑고 도도한 악녀지만 그 속에 내재돼있는 아픈 모습이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

제작사 화앤담픽처스 측은 “두 사람의 매력이 극이 전개될수록 강렬하게 그려질 것”이라고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