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아, 첫 주연 영화 ‘엑시트’로 흥행+연기 변신 둘 다 잡았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겸 배우 임윤아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배우 겸 그룹 소녀시대 임윤아가 영화 ‘엑시트’로 여름 극장가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임윤아는 지난달 31일 개봉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영화 ‘엑시트’에서 여자 주인공 의주 역을 맡았다.

‘엑시트’는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하는 청년백수 용남(조정석 분)과 대학동아리 후배 의주(임윤아 분)의 기상천외한 용기와 기지를 그린 재난탈출액션 영화로 개봉 3일 만에 100만, 6일 만에 300만, 11일 만에 500만 관객 수를 돌파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또 오늘(12일) 누적 관객 수 578만 4978명을 기록하는 등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임윤아는 이번 작품에서 코믹 연기를 능청스럽게 해내 연기 변신으로 호평을 얻고 있으며 고난도 액션 연기까지 선보이며 뜨거운 반응을 모으고 있다. 뿐만 아니라  조정석과 함께 커버댄스, 추격전, 남다른 입담 등으로 매력을 발산해 출연하는 예능 프로그램마다 화제를 만들어 영화 홍보에도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 호응을 이끌었다.

특히 임윤아는 2017년 1월 780만여 명의 관객을 동원한 영화 ‘공조’에 이어 ‘엑시트’까지 흥행하며 출연하는 작품마다 관객들을 이끄는 데 성공해 충무로의 새로운 흥행 배우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