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포레스트’ 박나래 “예능 베테랑인 나를 당황시킨 아이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박나래,리틀포레스트

개그우먼 박나래가 12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SBS 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SBS 예능 ‘리틀 포레스트’의 개그우먼 박나래가 에 아이를 돌보면서 느꼈던 어려움을 털어놓았다.

12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정욱 PD와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참석했다.

박나래는 “아이들과 함께하는 예능은 처음이었다”며 “앞서 많은 예능을 해봤지만, 그런 예능들에서는 상대방과 어느 정도 약속이 돼 있고 예상 가능한 범위에서 이뤄진다. 하지만 아이들과 함께 있을 때는 제가 전혀 예상하지 못한 일들이 일어나서 당황스러웠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저도 이서진 씨처럼 아이들을 좋아하지 않았는데, 소민 씨와 숙소에서 많은 대화를 나눴고, 방금 전 하이라이트 영상을 보는데 살짝 눈물이 날 뻔했다. 소민 씨가 ‘그게 엄마의 마음’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몸은 힘들지만 마음만큼은 따뜻해져 온 예능”이라고 덧붙였다.

‘리틀 포레스트’는 강원도 인제의 찍박골에 아이들이 생활할 돌봄하우스를 열고 아이들을 돌보는 예능. 12일 오후 10시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