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포레스트’ 이서진 “아이 낳는다면? 딸 키우고 싶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서진,리틀포레스트

배우 이서진이 12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SBS 예능 ‘리틀 포레스트’의 배우 이서진이 결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고회가 열렸다. 김정욱 PD와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참석했다.

이서진은 “시골도 좋아하지 않고 아이들도 좋아하지 않아서 계속 고사했다. 승기가 자기가 모든 걸 다 할 테니 제발 같이하자고 했다. 다른 이유는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거의 다른 친구들이 (아이들을) 보살폈다. 저는 조금이나마 할 줄 아는 음식을 배워서 아이들을 챙겨주는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결혼 생각이 없다는 이서진은 “이번 프로그램을 하고 나니 끝까지 혼자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굳혔다”고 밝혔다. 또한 “(‘꽃보다 할배’에서는) 선생님들을 혼자 챙기다보니 힘들었는데 이번에는 동생들이 많이 있어서 좀 더 편하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만약 결혼을 한다면 딸을 낳고 싶냐, 아들을 낳고 싶냐는 물음에 “여자 조카를 예뻐했어서 아이를 낳는다면 딸을 낳고 싶다”고 말했다.

‘리틀 포레스트’는 강원도 인제의 찍박골에 아이들이 생활할 돌봄하우스를 열고 아이들을 돌보는 예능. 12일 오후 10시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