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포레스트’ 이승기 “이서진 섭외 담당했다…끝없는 구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승기,리틀포레스트

가수 이승기가 12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SBS 예능 ‘리틀 포레스트’의 이승기가 이서진을 섭외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았다.

12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정욱 PD와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참석했다.

이승기는 “출연과 섭외를 맡고 있다”고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기는 이서진을 섭외에 공을 들였다. 그는 이서진에 대해 “친한데 방송을 통해 만난 적은 거의 없다. ‘집사부일체’로 오랜만에 일터에서 봤는데 제가 예능하는 걸 보고 신뢰가 생겼나보다. 그 이후 끝없이 (프로그램을 함께하자고) 구애했다”고 밝혔다. 또한 “저는 열정적으로 몰입하는 스타일인데, 저와 반대의 시각을 갖고 봐줄 수 있는 사람도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서진 형님처럼 솔직한 사람이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부탁드렸다”고 밝혔다.

이승기는 “첫째도, 둘째도 아이들의 안전을 중요하게 생각했다”며 “아이들이 즐겁고 놀고 행복하면서 다치지 않고 재밌게 놀다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자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아이를 돌볼 때) 중요한 건 체력인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아이들이 스스로 생각하고 행동하는 경우도 많았다. 그걸 따라가면서 아이들의 기발함에 놀랐다”고 밝혔다. 프로그램이 100% 잘 될 거라고 확신한 이유는 무엇이었냐고 묻자 “아이들이 귀여워서 잘 될 것 같다고 한 게 100% 잘 된다고 와전된 것 같다”며 머쓱해했다.

‘리틀 포레스트’는 강원도 인제의 찍박골에 아이들이 생활할 돌봄하우스를 열고 아이들을 돌보는 예능. 12일 오후 10시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