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신’ 성동일 “공포 연기? 가족들이 가장 싫어하는 눈빛과 말투로 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성동일,변신

배우 성동일./사진=텐아시아DB

배우 성동일이 첫 공포영화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변신’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담은 공포 스릴러다.

성동일은 아빠 강구 역을 맡았다. 그는 시사회로 영화를 처음 봤다며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보다 더 잘 나온 거 같다”고 뿌듯해했다. 첫 공포영화 도전으로 화제를 모은 것에 대해 성동일은 “공포영화라고 특별히 연기에 힘을 주진 않았다”며 “시나리오 자체가 튼튼해서 굳이 연기를 과장되게 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다. 철저히 남편이자 아빠인 성동일의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내가 가장 싫어하는 눈빛과 아이들이 가장 싫어하는 말투로 연기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딸로 나온 김혜준, 조이현 배우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성동일은 “두 배우 모두 육체적, 정신적으로 고생이 많았다”며 “악마로 변신하는 장면에서 CG를 하나도 입히지 않았다. 100% 특수 분장이었다. 3~4시간 동안 분장했고, 그 상태로 하루 종일 있느라 밥도 제대로 못 먹었다. 너무 괴로워서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러한 후배들이 있었기에 작품이 잘 나온 것 같다. 영화가 개봉되면 두 딸이 가장 빛을 보지 않을까”라고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변신’은 오는 21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