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켓펀치 ‘아이돌룸’ 출연···인피니트 남우현 ‘보호자’로 지원 사격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아이돌룸’. /사진제공=JTBC

 

JTBC ‘아이돌룸’에 신인 걸그룹 로켓펀치와 인피니트의 남우현이 출연한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아이돌룸’에는 울림엔터테인먼트에서 2년 만에 데뷔하는 로켓펀치가 출연해 자신들만의 매력을 뽐낸다. 소속사 직속 선배인 남우현도 함께한다.

남우현은 MC 정형돈, 데프콘과 수년 전부터 우정을 쌓아온 절친 사이다. 그는 후배 그룹의 첫 ‘아이돌룸’ 출연에 “보호자로 함께 왔다”며 의리를 과시했다. 이어 현재 군 복무 중인 인피니트의 리더 성규를 비롯한 멤버들의 근황을 밝혔다.

남우현은 로켓펀치의 멤버들을 직접 소개했다. 데프콘은 “오디션 프로그램 당시 로켓펀치의 멤버 쥬리가 1순위였다”며 숨겨둔 팬심을 자랑했다. 로켓펀치는 아이돌999 오디션과 매력검증 시간, 남우현과의 ‘예능 능력 따라잡기’ 대결 등을 펼칠 예정이다.

‘아이돌룸’은 오는 13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