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PHOTO, 정재영-최다니엘, 김옥빈을 향한 늑대시선

김옥빈 최다니엘

배우 김옥빈이 2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열한시’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무릎에 담요를 감싸며 앉고 있다.

김옥빈 최다니엘

김현석 감독, 최다니엘(오른쪽부터)이 김옥빈을 바라보고 있다.

정재영 김옥빈 최다니엘

정재영(왼쪽), 최다니엘이 김옥빈을 바라보고 있다.

배우 김옥빈이 2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열한시’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다리에 담요를 감싸며 자리에 앉고 있다.

정재영, 최다니엘, 김옥빈 주연의 영화 ‘열한시’는 내일 오전 11시로의 시간 이동에 성공한 연구원들이, 그 곳에서 가져온 24시간 동안의 CCTV 속에서 죽음을 목격하고 이를 막기 위해 시간을 추적하는 타임스릴러 영화다.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