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트 남우현, 단독 콘서트 ‘식목일 2’ 성공적 마무리…‘솔로 입지 굳혔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인피니트의 남우현 단독 콘서트 ‘식목일 2’ 현장./사진제공=울림 엔터테인먼트

그룹 인피니트의 남우현이 두 번째 단독 콘서트 ‘식목일(植木日) 2’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지난 10일과 11일 양일간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두 번째 단독 콘서트 ‘식목일2’가 진행됐다. ‘식목일’은 ‘나무’라는 남우현의 별명에서 따온 이름으로 ‘팬들의 마음에 한 그루의 나무를 심겠다’는 의미로 정해진 제목이다. 남우현은 지난해 11월에 이어 약 9개월 만에 두 번째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고 2년 연속 매진 기록을 이어갔다.

남우현은 약 3시간 동안 진행된 ‘식목일2’에서 솔로 앨범 ‘라이트(Write..)’와 ‘세컨드 라이트(Second Write..)’ ‘어 뉴 저니(A NEW JOURNEY)’의 다양한 수록곡 무대를 공개했다.

‘어 뉴 저니’의 수록곡 ‘스트레인저’로 무대를 시작한 남우현은 ‘끄덕끄덕’ ‘너만 괜찮다면’ ‘선인장’ ‘홀드 온 미’등의 히트곡은 물론 ‘선인장’ ‘사랑해’ ‘크라잉 베이비’ ‘플라워’ ‘향기’ 등 22곡의 다채로운 세트리스트로 풍성한 콘서트를 만들었다.

특히 인피니트의 히트곡 ‘쉬스 백’ ‘그해 여름’ ‘맨 인 러브’로 이어지는 메들리는 무더운 날씨 속 공연장을 찾아준 관객들에게 시원함을 안기기 충분했다.

잔잔한 발라드와 러브송부터 강렬한 퍼포먼스까지 장르를 넘나드는 다양한 선곡은 솔로 남우현의 음악적 스펙트럼을 증명했고, 올 라이브 밴드의 연주와 함께 공연장을 찾은 수많은 팬들의 눈과 귀를 만족시켰다.

남우현은 “여러분들의 응원과 목소리들이 저에게 정말 큰 힘이 되었다”며 “오늘도 여러분들의 마음속에 콘서트 주제처럼 한그루 추억의 나무가 심어졌길 바랍니다”라고 공연장을 꽉 채워준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