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 “다 버릴 만큼 사랑한 남편…6개월 지나니 타지 생활 실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JTBC ‘캠핑클럽’ 캡처

그룹 핑클의 이진이 JTBC ‘캠핑클럽’에서 남편과의 결혼 생활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캠핑클럽’에서 핑클 멤버들은 울진 구산 해변에서 하루를 보냈다. 일찍 일어나 일출을 보러 나간 이진은 미국에 있는 남편에게 영상통화를 걸었다. 이진은 미국 금융업계에 종사하는 6세 연상의 남편과 2016년 하와이에서 결혼했다. 이후 미국 뉴욕에서 생활하고 있다.

이진은 남편에게 “바다에 발을 담그고 있다”고 말했다. 남편이 “안 춥냐”고 걱정하자 이진은 “생각보다 안 차갑다”고 말했다. 이어 이진이 “나 어제 물에 들어간 거 아냐. 수영을 못 하는데”라고 하자 남편은 “깊게 들어가지마라”고 챙겼다.

이진이 “해 뜨는 거 보려고 하는데 해가 안 뜨고 있다”면서 주변 풍경을 보여주자 남편은 “(풍경은) 그만 보고 얼굴 좀 보자”고 말했다. 남편은 “빨리 안 오냐”며 보고싶어 했다. 그리고는 “들어가서 좀 더 자라. 사랑한다”고 말했다.

이후 이진은 이효리와 결혼생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진은 “우리 오빠는 걱정하는 스타일”이라며 “내가 영어도 못 하고, 오빠가 회사에 가면 혼자 있어야 하니 그런 나를 아기처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효리는 “영어도 안 되고 외국에 살아본 적도 없는데 사랑하는 사람 하나 있다고 외국에 가서 살기로 결정하는 건 쉽지 않은 것 같다”며 “가족, 친구, 일, 다 여기 있는데 다 포기할 만큼 사랑했나보다”고 말했다. 이진은 “그렇다”면서 “처음 6개월은 신나서 재밌게 놀았는데 딱 6개월 지나니까 가족이 생각났다. 그전에는 여행 온 느낌이었는데 6개월 지나니까 현실이 느껴졌다”고 털어놓았다. 이효리는 “네가 한국에 왔다가 들어갈 때마다 맨날 울었다는 얘길 듣고 놀랐다”고 말했다.

이효리가 “일은 안 하고 싶었냐”고 묻자 이진은 “안 하고 싶었다”고 답했다. 결혼 전 마지막으로 했던 드라마에서 주연을 맡았던 부담감이 심했다는 것. 이진은 “차에서 대기하는데, 사람들이 그냥 걸어 다니는 게 너무 부러웠다. 핑클 때보다 더 힘들었던 것 같다. 쉬고 싶다고 생각했다”면서도 “그렇게 힘들었는데 나중에 TV를 보고 있으니 ‘그랬었지’하고 또 좋은 기억만 난다. 참 희안하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