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노래를 들려줘’ 김세정, 송재림 앞에서 ‘주눅+비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너의 노래를 들려줘’ 스틸./사진제공=KBS2

KBS2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김세정이 송재림의 개인 어시스턴트로 고용된다.

12일 방송되는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는 김세정(홍이영 역)이 연습실 대신 송재림(남주완 역)의 사무실에서 청소하는 모습을 예고됐다.

앞서 홍이영(김세정 분)은 오디션에서 말렛을 놓치는 대실수에도 남주완(송재림 분)이 이끄는 오케스트라 단원으로 합격했다. 하지만 생애 첫 합주에 긴장한 나머지 제 실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실수해 따가운 눈총을 받았다. 이에 단원들 사이에서는 홍이영이 남주완과 하룻밤 잤다는 루머가 돌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너의 노래를 들려줘’ 측은 12일 홍이영이 남주완의 일거수일투족을 챙기며 더욱 붙어있는 스틸컷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사진 속 홍이영은 한 손에 먼지떨이를 들고 마스크를 쓴 채 본격적인 청소 모드에 돌입하고 있다.

또한 홍이영은 그의 앞에서 두 손을 모으고 주눅이 든 채 있는가 하면 그를 대신해 세탁실에서 슈트를 찾아와 쉬고 있는 남주완에게 전달하고 있어 두 사람의 관계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그는 왜 말렛 대신 청소 도구를 들고 있는지, 남주완이 그를 개인 어시스턴트로 고용했는지 관심이 집중된다.

지난 방송에서는 남주완도 홍이영이 잃어버린 ‘그날’과 연관되어 있음이 암시됐다. 하은주(박지연 분)가 1년 전 사건을 말하려 하자 입맞춤으로 대신 입막음을 했기 때문이다. 과연 남주완도 장윤(연우진 분)처럼 그에게 접근하기 위해 호의를 베풀고 있는 것인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홍이영과 남주완의 묘한 기류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되는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