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짠내투어’ 진세연·광희·진해성 , ‘짝꿍특집’ 출연···모스크바 여행 시작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N 예능 ‘더 짠내투어’. /사진제공=tvN

tvN 예능프로그램 ‘더 짠내투어’가 세 번째 여행지인 러시아 모스크바로 떠난다.

12일 방송되는 ‘더 짠내투어’에는 ‘짝꿍 특집’으로 진행된다. 규현과 배우 진세연, 이용진과 가수 광희·진해성, 한혜진과 개그맨 박명수가 각각 짝꿍으로 등장한다. 설계자와 짝꿍이 얼마나 좋은 호흡을 보여줬는지 평가하는 ‘쿵짝’ 지수가 특별 항목으로 추가돼 치열한 대결이 예상된다.

첫째 날 여행 설계를 맡은 규현은 진세연과 함께 ‘882’라는 팀명을 공개한다. 규현의 별명 ‘규팔’의 8과 세연의 별명인 ‘세팔’의 8, 여기에 규현 투어의 트레이드마크인 ‘빨리빨리’를 조합한 팀명으로, 쉴 틈 없는 여행을 예고한다. 규현은 “12시간 안에 모스크바를 정복하겠다”며 ’12시간이 모자라’ 투어를 시작한다. 지하 궁전같은 러시아 메트로부터 붉은 광장, 성 바실리 대성당, 국립 역사박물관, 굼 백화점까지 모스크바의 랜드마크를 소개한다.

이어 “여행 경비 3분의 1을 먹거리에 투자하겠다”며 야심 차게 소개한 고급 레스토랑 점심, 드넓은 고리키 공원에서의 활동 등 다양한 일정으로 이목을 사로잡는다. 의욕 넘치는 규현의 과한 설명에 멤버들은 ‘투머치 토커’라고 밝혔다. 입버릇처럼 “시간이 없다”고 외치는 그의 재촉에 멤버들은 불만을 터트려 웃음을 안긴다.

‘더 짠내투어’의 안제민 PD는 “알차면서도 빠듯한 일정으로 멤버들의 호응과 원성을 함께 얻은 규현 투어는 모스크바에서 빛을 발했다”며 “짝꿍과 설계자인 규현과 진세연의 케미를 바라보는 멤버들의 질투 어린 반응이 재미를 더할 예정”이라고 밝혀 기대감을 더한다.

‘더 짠내투어’는 12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