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김고은 주연 ‘더 킹 : 영원의 군주’, SBS 방송확정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이민호(왼쪽), 김고은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민호, 김고은 주연의 ‘더 킹 영원의 군주’가 SBS에서 방송된다.

화앤담픽쳐스와 스튜디오드래곤은 12일 2020년 상반기 공개를 앞둔 김은숙 작가의 신작 더 킹 영원의 군주’ 방송 플랫폼을 SBS로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최초 방영권 판매계약을 SBS와 체결함에 따라 더 킹 : 영원의 군주 TV채널에서 첫 선을 보인 이후 화앤담픽쳐스와 스튜디오드래곤의 콘텐츠 유통전략에 따라 OTT 등 다양한 플랫폼에 순차적으로 노출될 예정이다.

더 킹 : 영원의 군주는 김은숙 작가와 태양의 후예를 만든 백상훈 감독이 연출을 맡아 드라마에서는 좀처럼 다루지 않았던 평행세계를 배경으로 한다. 악마의 속삭임에 맞서 차원의 문()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사람·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의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때론 설레고때론 시린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더 킹 : 영원의 군주는 일찌감치 남자 주인공으로 배우 이민호를여자 주인공으로 배우 김고은을 캐스팅 확정했으며 특히 김고은은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과 대한제국에서 범죄자로 밑바닥 삶을 살아가는 ‘루나’라는 캐릭터로 1 2역에 도전한다.

스튜디오드래곤은 앞서 푸른 바다의 전설’ ‘황금빛 내 인생’ 등 다양한 드라마를 지상파 방송사에 판매해왔으며 최근에도 MBC ‘봄밤’, SBS ‘의사 요한을 선보이는 등 플랫폼 다각화 전략에 기반해 경쟁력 있는 콘텐츠 제작사로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또한 국내 TV채널뿐 아니라 스튜디오드래곤이 제작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 ‘나 홀로 그대’ 등도 준비 중이다

스튜디오드래곤 관계자는 기존 방송사에서 제작비의 일부를 투자해 드라마를 만들고 IP(지적재산권)를 소유하는 것과 달리 스튜디오드래곤은 자체 사업역량으로 콘텐츠를 기획 제작하고 방송사, OTT 등 플랫폼별로 방영권을 판매하는 전략이라며 오픈 플랫폼 정책에 따라 내부유통채널에 얽매이지 않고 콘텐츠별 최적의 플랫폼을 선택해 사업성과를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