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장동민X이상민X탁재훈의 소개팅 현장…‘남편감 선호도’ 1위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최고의 한방’ 스틸./사진제공=MBN

MBN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이하 ‘최고의 한방’)에서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이 진지한 소개팅에 나선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최고의 한방’에서는 김수미의 지휘에 따라 본격적인 ‘결혼 프로젝트’에 돌입한 세 아들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의 신붓감 찾기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김수미는 세 아들의 짝을 찾아주기 위해 연예계 대표 마당발인 배우 변정수와 박준금을 긴급 호출해 회의에 돌입한다. 이어 박준금과 함께 결혼정보회사를 직접 찾아가 아들들의 현주소 파악에 나선다. 커플 매니저는 3인 중 남편감 선호도 1위가 장동민, 3위가 탁재훈이라고 밝히고 만혼남녀들의 결혼 성사가 어려운 현실적인 이유를 설명한다.

결국 김수미는 결혼정보회사와 간극을 좁히지 못하고 다시 모든 인맥을 총동원해 ‘재원의 신붓감’을 섭외하는 데 성공한다. “이번이 생애 첫 소개팅”이라고 입을 모은 3인방은 서로 짠 듯이 검은 옷을 입고 현장에 나타나 시작부터 김수미를 불안하게 만든다. 이들은 이상형에 가까운 상대 여성과의 만남에 횡설수설한다. 또 잔뜩 긴장한 나머지 전문 지식 자랑에만 집중해 현장을 지켜보던 이들의 원성을 산다. 세 아들의 ‘기상천외 소개팅’ 현장이 웃음과 짠내를 동시에 유발할 전망이다.

‘최고의 한방’ 제작진은 “그동안 결혼에 대해 막연하게만 생각했던 세 아들이 김수미의 적극적인 추진력에 힘입어 사뭇 진지하게 소개팅에 임한다. 또한 소개팅에 참여한 세 여성들도 세 아들의 정보를 알고 자원해 사전 분위기가 좋았다”고 귀띔했다.

이어 “이번 소개팅에서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이 프로 예능인 모습과는 달리 실수를 연발한다. 서툴면서도 진솔한 세 사람의 매력에 푹 빠지는 한 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고의 한방’은 이날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