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V, 세계로 뻗어간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VAV. / 제공=A TEAM 엔터테인먼트

그룹 브이에이브이(VAV)의 행보에 국내는 물론 해외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15년 데뷔한 VAV는 국내는 물론 해외까지 활동 영역을 넓혀 ‘글로벌 아이돌’로 성장 중이다.

데뷔 이후 국내 활동을 비롯해 개인 활동도 활발하게 펼친 VAV는 멤버별 역량을 보여주며 주목받았다. 로우는 네이버TV 드라마 ‘똥차비디오’, 에이노는 웹드라마 ‘봄 같은 놈’, ‘미스 미스터 한’를 통해 연기 활동을 했고, 중국인 멤버 제이콥은 중국 오디션 프로그램 ‘이단지명’에 출연하고 지난해 중국에서 솔로 데뷔 싱글 음반 ‘러브 나잇’을 발표하는 등 중국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이후 VAV는 해외 투어를 통해 ‘글로벌 아이돌’로서 시동을 걸었다. 아시아, 유럽, 미국, 인도 투어를 통해 25여 개 도시에서 30회 이상 공연을 펼치며 해외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미국 현지의 많은 매체와 언론에서 주목받은 이들은 미국의 인터넷 라디오 ‘아이하트라디오’에 출연했고, 우루과이 대사관에서는 감사패를 받을 정도로 남미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2019년에만 라틴투어, 북미투어, 인도투어를 성료하며 글로벌 입지를 다진 VAV의 활약은 곧 세계적인 아티스트와의 협업으로도 연결됐다. 다양한 음악인들과 호흡을 맞추면서 한층 성장한 VAV는 지난 3월 네 번째 미니음반 ‘쓰릴라킬라(THRILLA KILLA)’에 이어 지난 7월 발매한 스페셜 싱글 음반 ‘기브 미 모어(Give me more)’로 아이튠즈 K팝 차트에서 최상위권을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VAV는 최근 국내 음악 방송에서도 1위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데뷔 후 처음으로 1위 후보에 이름을 올려 앞으로의 성장에 더욱 관심이 쏠린다.

VAV는 오는 30일 말레이시아에서 열리는 K팝 페스티벌에 참석하며 9월 7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단독 콘서트를 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