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최수종, 이벤트의 제왕이 보여준 사랑 ‘훈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집사부일체’ 최수종 편. /사진제공=SBS

SBS ‘집사부일체’에서 최수종이 ‘이벤트의 제왕’다운 깜짝 이벤트로 감동을 선사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1일 방송된 ‘집사부일체’는 가구 시청률 6.1%(수도권 2부), 20~49세 젊은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집계한 2049 타깃 시청률은 1.9%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8.6%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은 최수종 사부와 함께 감동 이벤트를 준비했다.

‘사극 장인’ 최수종과 이덕화는 멤버들에게 사극 연기 노하우를 전했다. 곤룡포를 입은 최수종은 “아무리 더워도 옷을 안 벗는다”고 말했다. 그는 “촬영하는 곳이 관광지다. 관광객들이 왔다갔다 하는데 TV 속 보던 왕의 모습이 ‘어우 더워라’하는 모습일 수 없지 않느냐. 어느 순간에도 품위 있는 모습으로 비춰지도록 속에서 땀이 날지언정 옷을 다 입고 있는다”고 밝혔다. 이덕화 역시 “배역을 맡으면 진짜 그 신분과 비슷해진다. 왕은 왕다워야 한다”며 거들었다.

이후 멤버들은 사극 연기에 도전했지만 민망함에 웃음을 터뜨렸다. 이에 이덕화는 “이런 걸 부끄러워하면 안 된다. 관객이 많을수록 좋아해야 한다. 배우는 관객이 많을수록 힘이 나야 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최수종 역시 “(이덕화는) 무슨 일을 하든 항상 절실해야 한다는 말씀을 많이 하신다”고 덧붙였다.

이덕화가 떠난 후 최수종은 “좋은 일탈을 하러 가자”며 멤버들을 이끌었다. 앞서 “늘 하는 일탈이라고는 축구밖에 없다”라고 밝혔던 최수종은 미니 빨대 축구 게임을 제안했다. 이에 최수종과 양세형이 ‘작은 거인’팀,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가 ‘그냥 거인’팀으로 나눠 게임을 시작했다. ‘천사표’ 사부 최수종은 ‘승부욕의 화신’으로 돌변, 욱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날 아침, 멤버들은 최수종을 따라 고마움의 편지를 쓰는 시간을 가졌다. 육성재는 데뷔 때부터 함께 해온 자신의 스타일리스트에게, 이승기는 ‘집사부일체’ 스태프에게 편지를 적었다. 이승기는 “프로그램 특성상 보이지 않는 곳에서 늘 숨어서 웃고, 숨어서 회의하고, 숨어서 밥 먹고, 숨어서 자고. 제작진을 보면 선조들이 말씀하신 ‘측은지심’이 가슴 깊이 와닿는다”라는 농담과 함께 스태프들 한 명 한 명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문세 편에서 넷째를 갖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던 오디오 감독에게도 고마움을 전했고, 이에 오디오 감독는 넷째를 갖게 됐다고 밝혀 멤버들의 축하를 받았다. 멤버들은 “우리가 선물 하나 딱 해주면 좋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고, 최수종과 멤버들, 제작진은 즉석에서 오디오 감독 가족을 위한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최수종은 ‘이벤트의 제왕’답게 열정적으로 이벤트를 이끌어나갔고, 그런 그 덕분에 순식간에 디테일까지 완벽한 이벤트가 준비됐다. 오디오 감독의 가족들이 촬영장에 도착하자 본격적인 이벤트가 시작됐다. 이벤트 후 아내는 “정말 생각도 못 했다”라며 울먹였고, 남편에게 “진심으로 감사하고 존경하고 사랑한다”라고 해 감동을 더했다. 이후 최수종은 “내가 받기보다는 남한테 해주고 난 후 나에게 오는 여운이 훨씬 좋지 않냐”라며 사랑 가득한 모습으로 훈훈함을 안겼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