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켓펀치, 뜨거웠던 데뷔 첫 주…화제성+실력 다 잡았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

그룹 로켓펀치 /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그룹 로켓펀치(Rocket Punch)가 신인답지 않은 무대로 데뷔 첫 주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로켓펀치는 지난 7일 첫 번째 미니앨범 ‘핑크펀치(PINK PUNCH)’를 발매하며 가요계 첫 발을 내디뎠다.

Mnet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KBS2 ‘뮤직뱅크’, MBC ‘쇼 음악중심’, SBS ‘인기가요’까지 음악방송에 연달아 출연해 데뷔 무대를 선보이며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다.

데뷔 전부터 높은 화제성을 자랑하며 팬들에게 주목받았던 로켓펀치는 음악방송을 통해 그간 갈고닦은 퍼포먼스와 라이브 실력을 자랑했다.

에너지 넘치는 무대 퍼포먼스는 물론 여섯 멤버들의 완벽한 비주얼은 ‘2019 하반기 최고의 걸그룹’ 탄생을 알렸고, 데뷔곡 ‘빔밤붐(BIM BAM BUM)’ 무대에 빠져들게 했다.

데뷔 앨범 ‘핑크펀치’는 발매 이후 미국을 비롯한 베트남, 사우디아라비아, 칠레까지 아이튠즈 K팝 앨범 차트에서 1위,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태국, 대만 등의 차트에서도 TOP10에 오르며 해외에서도 핫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타이틀곡 ‘빔밤붐’ 뮤직비디오는 공개 8시간 만에 100만 뷰를 시작으로, 12일 현재 900만 뷰를 돌파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어 앞으로의 기록 달성 여부에도 많은 관심이 모아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