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정원’ 한지혜, 이상우와의 필연적 운명 시작 ‘긴장감 폭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한지혜./ 사진제공=어썸이엔티

지난 10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황금정원’에서 동주(한지혜 분)의 흥미진진한 과거가 드러났다.

앞서 필승(이상우 분)은 동주가 흥얼거리던 노래를 듣고 흥분해 어떻게 아냐고 다그쳤다. 이는 필승의 아버지가 28년 전 황금정원 반딧불이 축제를 위해 지은 것이며 축제에 참여한 사람만이 알 수 있는 노래였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필승뿐만 아니라 동주 역시 어렸을 적 당시 현장에 있었음이 암시돼 긴장감을 더했다.

이어 동주와 필승이 과거 교통사고에 관해 비슷한 악몽을 꾸고 있고 사고 기억 역시 같다는 사실이 드러나 놀라움은 배가됐다. 두 사람은 사건의 내막을 알아내기 위해 황금정원 참가자 명단을 확인하러 갔다. .동주는 28년 만에 부모에 대한 단서를 찾을 수 있다는 생각에 긴장과 설렘으로 들떠있었으나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졌다. 이를 우연히 엿들은 사비나(오지은 분)가 미리 손을 써 명단을 가로채 버린 것이다. 유일한 희망이었던 명단이 사라지자 동주는 실망감에 주저앉아 눈시울을 붉히는 모습으로 애잔함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 한지혜는 잃어버린 기억에 한걸음 다가가는 모습으로 흥미를 더했다. 특히 황금정원 참가자 명단이 담긴 서류를 두고 이를 먼저 차지하려는 사비나와 대치하는 모습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유발했다.

한지혜를 비롯해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 등이 출연하는 ‘황금정원’은 매주 토요일 밤 9시 5분에 4회 연속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