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루나’ 이지은, 여진구와 애틋한 포옹 엔딩 “도망가지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1일 방영된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 방송화면.

배우 이지은(아이유)와 여진구가 11일 방영된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엔딩을 애틋한 포옹으로 장식했다.

장만월(이지은 분)은 오지 않을 줄 알았던 구찬성(여진구 분)이 오자 “사실은 내가 네가 다시 와주길 바라고 있었던 거야”라고 했다.

이에 구찬성은 “나혼자 매달리다가 온 거 아니라고 명확하게 해주니까 기분 좋네요”라고 했다.

장만월은 구찬성에게 “난 널 이용할거야. 꼭 그렇게 될거야. 난 악랄하고 교활할거야. 그래, 넌 멋대로 이용만당하다가 만신창이가 될지도 몰라”라고 말했다.

구찬성이 그 말이 자신에게 도망가라는 협박이냐고 물으려 하자 장만월은 “아니 도망가지마. 넌 이미 결심했잖아. 걸리적거리다가 위험해지겠다고, 그렇게 위험해지다가 죽어도 할 수 없다는 마음으로 내 옆에 있어. 내가 미쳐서 날뛰다가 어느날 사라지더라도 넌 내 옆에 있어줘”라고 했다.

구찬성은 “아니요. 당신이 사라지게 두진 않을 겁니다. 나를 믿어요”라고 했다. 구찬성이 장만월의 볼을 어루만지며 가만히 끌어안자 이지은도 손으로 그의 허리를 안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