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벤트의 신 최수종, “내 인생 유일한 일탈은 축구 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1일 방영된 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11일 방영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 배우 최수종이 ‘사부’로 등장했다.

하희라와 연예계 잉꼬 부부로 알려진 최수종의 또 다른 별명은 ‘이벤트의 신’이다. 이날 방송에서도 최수종은 이벤트의 신다운 면모를 마음껏 방출했다.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도착하는 장소에 미리 가서 불꽃 하트 이벤트를 준비한 것이다. 육성재는 “사실 하트를 먼저 봐서 감동이 있을까 싶었는데 (이벤트를 받고 나니) 기분 정말 좋다”고 감탄했다.

최수종은 멤버들과 대화를 나누며 자신의 유일한 일탈은 축구라고도 밝혔다. 최수종은 이벤트 후 축구를 하자며 “우리 민족은 소강국이었다”는 얘기를 꺼냈다.

갑작스러운 소강국 이야기에 멤버들이 당황하려는 찰나 최수종은 “작은 거인 세형 씨를 우리 편으로”라며 양세형을 자신의 팀으로 섭외해 웃음을 안겼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