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 아나운서, ‘복면가왕’ 해수욕장…”손아섭 선수 추천한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1일 방영된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11일 방송된 음악 예능 MBC ‘복면가왕’에서 ‘해수욕장’의 정체는 아나운서 최희로 밝혀졌다.

해수욕장은 ‘워터파크’와 하울&제이의 ‘Perhaps Love’를 불렀다. 워터파크와의 대결에서 진 해수욕장은 가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최희는 자신이 과거 ‘이 맘이 뭔지’라는 음원도 낸 가수임을 알렸다. 최희는 “이번 기회에 음원이 역주행했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드러냈다.

최희는 ‘복면가왕’에 나와줬으면 하는 인물로는 롯데 자이언츠의 손아섭 선수를 추천했다.

최희는 “(손아섭 선수가) 끼도 많고 노래도 잘한다. 시즌 끝나고 꼭 프로그램에 한 번 나왔으면 좋겠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