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성동일, “이광수 없었다면 ‘탐정’ 더 흥행했을 것” 너스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1일 방영된 SBS ‘런닝맨’ 방송화면.

11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 배우 성동일이 이광수가 없었다면 영화 ‘탐정’이 더 흥행했을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방송에는 ‘변신’의 성동일을 포함해 배성우, 조이현, 김혜준이 게스트로 나왔다.

유재석은 성동일의 등장에 ‘런닝맨’에 많이 나왔다고 반겼다. 이에 성동일은 “이광수 때문”이라며 “‘탐정’에 출연했을 때도 출연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유재석은 “광수는 개그맨 후배”라고 받아쳤다.

‘런닝맨’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