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생존기’ 강지환 대체 투입 서지석, 송원석과 활 쏘기 대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 사진제공=TV조선

11일 방송되는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에서 활쏘기 대결이 펼쳐진다.

여성 스태프 두 명을 성폭행하고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배우 강지환 대신 서지석이 투입됐다. 서지석과 송원석은 방송에서 자존심을 건 활 쏘기 대결을 보여줄 예정이다.

서지석은 국가대표 양궁선수에서 택배기사로 전직해 500년 전 조선에 떨어진 한정록 역을 맡았다.

송원석은 천출 신분이지만 특유의 비범함을 감출 수 없는 조선의 실존 인물 임꺽정 역을 맡았다.

한정록이 속한 내시부와 임꺽정이 몸담은 내의원이 부서 간 험악한 기 싸움을 펼치게 되면서 두 사람의 활 대결로 결판을 내기로 한 것이다. 내시부가 양궁선수 출신 한정록의 활 솜씨를 은근히 자랑하는 가운데 임꺽정은 “제가 활 좀 쏩니다”라며 ‘도발’에 나서 내의원의 기를 살린다.

대결 결과는 이날 밤 10시 50분에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