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클럽’ 이진, 이효리에 고백 “눈물 자주 흘리던 시기 있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JTBC 예능 ‘캠핑클럽’./ 사진제공=JTBC

11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캠핑클럽’에서 그룹 핑클이 세 번째 정박지인 울진 구산해변을 찾았다.

캠핑 5일 차 구산해변에서 새로운 아침을 맞이하게 된 이효리와 이진. 이들은 각자 수평선 너머로 떠오르는 아름다운 일출을 바라보며 하루를 시작했다.

일출 감상을 마친 후 두 사람은 잠깐의 티타임을 갖게 됐다. 이진은 결혼 후 뉴욕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진은 “눈물을 자주 흘리던 시기가 있었다”며 속내를 털어놔 이효리를 놀라게 했다.

이효리와 이진의 속 깊은 대화는 이후에도 계속 이어졌다. 근처 5일장에 장을 보러 가기로 한 두 사람은 시골 버스를 타고 이동하기로 했다.

버스 정류장에 앉아 대화를 나누던 이효리는 핑클 시절 본인이 살던 집에 대한 이야기를 밝혔다. 이를 들은 이진은 “21년 만에 새로 알게 된 사실”이라며 놀라워 했다는 후문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