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공명, 첫 등장부터 실망시키지 않은 순수한 매력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공명./ 사진제공=판타지오

배우 공명이 지난 10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 처음 등장했다.

공명은 극 중 신입사원 추재훈을 맡아 직장 선배 황한주(한지은 분)와 다양한 위기를 극복해나간다.

이날 방송에서 재훈은 이른 새벽 서글픈 눈을 하고 치킨을 튀기며 나타났다. 재훈은 한주에게 자신을 신입사원 추재훈이라 소개하면서도 슬픈 눈망울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한주가 “왜 슬퍼요?”라고 묻자 재훈은 “제가 사회 초년생, 첫 회사, 첫 출근인데 첫 임무가 셔터 자물쇠를 뽀개는 일이었습니다. 저 감옥 가는거 아니겠죠?”라며 신입사원다운 순수함을 드러냈다.

이어 재훈과 한주는 치킨을 들고 무사히 촬영장에 도착했다. 그러나 PPL의 주인공 도연(김도연 분)이 치킨을 먹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말았다. 재훈과 한주는 결국 길에서 식은 치킨을 먹었다.

또한 치킨을 먹으며 “치킨을 좋아해서 예전에 왕갈비 통닭집에서 주방보조로 알바도 했었거든요”라는 대사는 영화 ‘극한직업’ 속 막내 형사 재훈의 모습을 연상케 해 소소한 웃음을 유발했다.

‘멜로가 체질’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