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오대환, ‘어려운 선배’ 진경과 극적 화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

배우 오대환이 진경에 대해 “어렵고 무서운 선배 연기자”라고 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다.

오대환은 이날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영화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해외에 출품하는 작품으로, 그는 진경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두 사람은 한국예술종합학교의 선후배 사이로, 촬영 현장에서 지난날을 떠올리며 정겹게 대화를 나눴다.

“진경은 어렵고 무서운 선배였다”고 말한 오대환은 과거 진경에게 “그렇게 (연기) 하지마, 그게 아니야. 집중해”라는 말을 듣고 놀랐다고 했다. 그는 “그때 친한 사이도 아니었는데”라며 웃었다. 이에 진경은 “그때 성격이 유하지 못했는데, 지금은 많이 좋아지지 않았느냐”고 쑥스럽게 웃었다.

이어 진경은 오대환을 안아주며 “미안했다. 진심”이라고 했다. 오대환 역시 환하게 웃으며 대화를 마무리 지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