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광복절 기념 ‘왜 안중근을 죽이는가’ 특별 편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SBS ‘그것이 알고 싶다’

SBS가 8.15 광복절을 맞아 10일 오후 11시 10분 ‘그것이 알고 싶다-조슈 번의 후예들, 왜 안중근을 죽이는가?’ 편을 특별 편성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조슈 번의 후예들, 왜 안중근을 죽이는가?’는 2014년에 방송된 작품이다. 안중근 의사에 대해 사형을 판결한 배후 세력이었던 일본 보수 우익의 근거지를 파헤쳐 큰 반향을 이끌어냈다.

제작진은 이 방송에서 현 일본 총리 아베의 우익 DNA가 조슈 번(현 아마구치 현)과 밀접한 관련이 있음을 밝혀냈다. 아베의 친부인 아베 신타로, 외조부 기시 노부스케와 작은 외조부 사토 에이사쿠, 고조부 오오시마 요시마사까지 모두 조슈 번 출신이었다. 특히 오오시마 요시마사는 1894년 경복궁을 점령하고 청일 전쟁의 도화선이 됐던 인물이었으며, 이토 히로부미와 그외 메이지 유신의 중심인물이자 한국 병탄의 대부분의 주역들이 모두가 조슈 번 출신이었다.

이 모든 배후에는 이들의 스승이자 조선을 정벌해야 한다는 ‘정한론’을 주장한 요시다 쇼인이 있었다. ‘그것이 알고 싶다-조슈 번의 후예들, 왜 안중근을 죽이는가?’ 편에서는 안중근에게 사형을 내린 불법 재판의 비밀을 밝혀내고 아베 신조의 우익 DNA와 그 배후에 있는 놀라운 연결고리를 파헤친다.

또한 ‘그것이 알고 싶다’는 최근 혐한 사상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무분별한 가짜 뉴스, 흑색선전을 쏟아내고 있는 일본 우익세력의 신 친일파 양성계획에 대한 심층 취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8월 중 방송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