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태연·써니, 남다른 실력에 시원한 웃음까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방송화면. /

그룹 소녀시대의 태연과 써니가 10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 시원한 웃음을 선사했다.

평소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이하 ‘놀토’)을 좋아한다는 태연과 써니는 자신들만의 ‘놀토’ 즐기는 방법을 소개하며 남다른 애정을 보여줬다. 태연은 “분명 정답은 이건데 저 사람들은 왜 저럴까?”라고 흥분하면서 시청한다고 했다. 써니는 “받아쓰기 노래를 듣자마자 바로 인터넷으로 가사를 검색한다”고 해 주위를 웃게 만들었다.

또한 ‘놀토’ 애청자답게 멤버들의 성향을 완벽히 파악한 분석관 면모로 현장을 쥐락펴락했다. 태연은 혜리의 캐릭터에 대해 “분량 걱정하는 밀당녀”라며 “정답을 알고 있는데 모르는 척 하는 느낌”이라고 했다. 이에 다른 출연자들은 “혜리를 너무 높게 평가했다”고 받아쳤다.

써니는 시장 음식을 완벽하게 해독하는 박나래를 향해 감탄을 하면서도 “받아쓰기는 막상”이라며 말끝을 흐려 모두를 웃겼다.

먹방 BJ ‘입짧은 햇님’이 ‘놀토’를 좋아하게 된 계기라고 밝힌 태연은 성대모사까지 하며 “오늘 반드 먹겠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실제로 태연과 써니는 본격 받아쓰기를 시작하자 수험생 같은 모습으로 진지하게 문제를 풀었다.

“못 맞힐까봐 그동안 출연을 고민했다”던 두 사람은 내내 놀라운 실력 발휘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태연은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한 것은 물론 신동엽을 능가하는 생색내기로 재미를 더했다. 써니 역시 ‘원샷’의 주인공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뿐만 아니라 이날 간식 게임에는 가사 낭독 퀴즈가 나왔다. 출연자들의 격렬한 신경전으로 초유의 비디오 판독 상황까지 치달아 흥미와 재미를 모두 잡았다. 이 밖에도 지난주 혜리, 박나래와의 내기에서 진 신동엽, 문세윤의 티라노 분장쇼, 문세윤과 김동현의 예상하지 못한 활약 등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