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 임신 사실 알고 ‘충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김소연이 임신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에서는 임신 테스트기로 임신 사실을 안 강미리(김소연 분)의 모습이 담겼다.

앞서 미리는 헛구역질을 하며 임신을 의심하게 만들었다. 그는 전인숙(최명길 분)의 딸이라는 출생의 비밀을 남편인 한태주(홍종현 분)에게 들키면서 이혼을 결심했다. 이혼하기로 마음먹었으나 임신한 사실을 알고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그는 홀로 눈물을 삼키며 괴로워했다.

서로의 비밀을 안 뒤부터  계속해서 멀어지고 있는 미리와 태주. 미리의 임신이 두 사람의 마음과 행보에 변화를 가져올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