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오동 전투’, 예매율 1위 탈환…입소문 탔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영화 ‘봉오동 전투’ 포스터. / 제공=쇼박스

영화 ‘봉오동 전투'(감독 원신연)가 100만 관객 돌파에 이어 전체 예매율 1위를 탈환했다.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들의 전투를 다룬 ‘봉오동 전투’는 10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예매율 28.4%를 찍었다. ‘엑시트’를 제치고 다시 전체 예매율 1위를 거머쥐었다.

지난 7일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산뜻한 출발을 한 ‘봉오동 전투’는 CGV 골든에그지수 96%, 롯데시네마 평점 9.3점 등을 기록하며 평점도 올라갔다. 관객의 호응에 힘입어 개봉 4일 만에 누적 관객 수 100만 명을 넘어섰고, 200만 돌파도 눈앞에 두고 있다.

‘봉오동 전투’의 흥행은 전 세대를 아우르는 승리의 쾌감과 시대를 뚫고 나온 듯한 배우들의 열연, 진정성 넘치는 이야기에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관객들의 입소문이 이어지고 있어 장기 흥행이 예상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