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일한, ‘감동 사기꾼’의 진심…”스타가 되고 싶어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빨리 잘 됐으면 좋겠어요. 스타가 되고 싶어요.”

배우 유일한이 1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 하니?’에서 한 말이다. 그는 “고등학교 2학년 때 데뷔해서 19년 됐다”면서 “오디션을 안 보는 배우가 되는 게 꿈”이라고 했다.

이어 “요즘도 오전 7시부터 오후 1시까지 커피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며 “아르바이트가 끝난 뒤에는 공연을 한다”고 해 다른 출연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모두가 그의 열정에 감동했을 때, 태항호는 “아니다. 내가 저 친구를 잘 안다. 꿈은 스타가 되는 것”이라고 폭로했다.

유재석은 유일한에게 “감동 사기꾼”이라고 했고, 유일한은 “밖에 나가면 모두가 알아보는 연예인이 되고 싶다. 잘 됐으면 좋겠다”고 털어놔 주위를 웃게 했다.

‘놀면 뭐하니?’는 평소 일이 없는 날 “놀면 뭐하니?”라고 말하는 유재석에게 카메라를 맡기면서 시작된 프로그램이다. 수많은 사람을 거치며 카메라에 담긴 의외의 인물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보여준다. 이날 방송에는 ‘릴레이 카메라’에 참여한 이들이 코미디언 조세호의 집에 모여 게임을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