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황치열, 김구라 말에 ‘충격’…다둥이 가정의 반전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KBS2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아이 넷의 등하원에 도전한 코미디언 김구라와 가수 황치열의 모습이 공개된다. 10일 오후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아이 넷을 돌보는 김구라, 황치열의 등원 전쟁기가 펼쳐진다. 혼자서는 도저히 아이 넷을 돌보기 힘들다고 판단한 김구라는 긴급 투입된 ‘등하원 도우미’ 황치열과 7살 첫째 아이부터 7개월 막내까지 있는 ‘다둥이 가정’을 찾았다.

보는 것만으로도 정신없는 아이 넷의 등원 준비를 하느라 진땀 빼는 김구라와 황치열의 모습을 지켜보던 실제 다둥이 아빠인 코미디언 정성호는 “남의 일 같지 않다”며 “둘 다 못할 것 같다”고 걱정했다.

하지만 이내 안정을 되찾은 김구라는 생후 7개월 막내를 능숙하게 돌봐 다른 출연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고 한다. 황치열 역시 순식간에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등원에 성공했다.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의 제작진은 “첫 만남부터 품에 쏙 안기는 등 애교 만점의 셋째 아이와 황치열의 호흡이 시청 포인트”라며 “어린이집을 가기 싫어하는 셋째에게 ‘오빠랑 놀자’고 타이르던 황치열은 어린이집 선생님에게 충격적인 이야기를 듣고 얼굴까지 빨개진다. 다둥이에 얽힌 반전을 기대해달라”고 궁금증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