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심영순, 손자에게 버럭한 이유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요리연구가 심영순이 손자에게 화를 냈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손자를 만난 심영순의 이야기가 담긴다.

딸인 장윤정 대표의 아들과 그의 친구가 심영순의 요리 연구원을 찾았다. 애교가 넘치는 손자의 방문에 심영순의 입가에는 미소가 떠날 줄 몰랐고, 이 모습을 본 김숙이 “이렇게 따뜻한 적이 없었는데”라며 놀랐다고 한다.

오랜만에 만난 손자를 반가워하는 것도 잠시, 심영순은 “한식 좀 몇 가지 배워라”며 요리를 가르쳐 주겠다고 나섰고, 미국에서 공부하는 손자를 위한 심영순의 즉흥 요리 수업이 시작됐다.

하지만 수업이 시작되자 화기애애했던 분위기는 급격히 달라졌다. 이론 수업 중 요리에 대해서 잘 모르는 손자를 답답해하던 심영순은 그의 친구에게 “얘 추방해”라고 소리쳤고, 요리하는 모습을 보고는 기겁해 “창피해. 내 손자라고 하지 마”라고 버럭 했다고 한다.

완성된 요리를 먹으면서도 심영순의 호통은 이어졌고, 결국 딸 장윤정에게 “나 기절하는 줄 알았다”라며 토로했다.

이후 식사를 마친 세 사람은 홍대의 커피숍에 들렀고, 주문한 음식을 맛본 심영순이 “젊은 애들이 가장 사랑했을 때 그 맛”이라며 감탄했다고 한다. 더불어 이날 방송에서는 심영순의 노래 실력도 공개될 예정이다.

심영순의 깜짝 놀랄 노래 실력 또한 공개될 예정이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의 젝작진은 “심영순이 손자를 혼낸 이유와 홍대 데이트 이야기를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