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광수 “성동일·유재석, 내 숨통을 조이는 두 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SBS ‘런닝맨’

“내 숨통을 조이는 두 사람이 있다.”

배우 이광수가 오는 11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 이같이 말한다. 이날 방송에는 영화 ‘변신’의 배우 성동일·배성우·조이현·김혜준 등이 출연할 예정이다.

최근 ‘런닝맨’의 녹화에서 이광수는 평소 친분이 있는 성동일과 배성우를 보자마자 반가워했다. 성동일, 배성우 역시 이광수를 향해 친근한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성동일은 “우리 셋은 몇 년째 톡톡히 관계를 이어오던 사이”라며 이광수를 반가워했지만, 곧바로 폭탄 발언을 이어가 이광수를 당황시켰다. 성동일은 이광수에 대한 거침없는 폭로로 시선을 모았고, MC 유재석 역시 “영화계에서 왜 자꾸 코미디언인 (이)광수를 데려다 쓰는지 모르겠다. 자꾸 불러주시니까 그런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광수는 당황한 표정을 지었고, 성동일과 유재석은 서로를 향해 “고생이 많다”며 장난을 멈추지 않았다. 결국 이광수는 “내 숨통을 조이는 두 명이 여기 다 모였다”고 소리쳐 주위 사람들을 웃게 만들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