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체질’ 이학주, 엉뚱 사랑꾼으로 첫 등장…시선강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멜로가 체질’ 방송화면. /

배우 이학주가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엉뚱한 ‘사랑꾼’으로 변신했다.

지난 9일 처음 방송된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에서는 서른 살의 여자 친구들의 일상이 담겼다. 이학주는 황한주(한지은 분)의 전 남편 노승효 역으로 처음 등장했다.

승효는 한주에게 한 눈에 반해 도서관에서 공부하고 있는 그를 찾아갔고, 대뜸 “뭐 좋아해요? 좋아하는 거 뭐냐고요”라고 물었다. “누구냐”고 묻는 한주에게 자신의 주민등록증을 던지며 이름을 보여줬다.

이후에도 계속된 끈질긴 구애 끝에 한주가 “웃긴 남자가 좋다”고 하자 승효는 주저없이 개그 극단에 들어갔다. 자신이 오르는 공연에 한주를 초대했다.

승효가 극단 선배들을 졸라 무대에 올랐던 것으로, 결국 어설픈 실력 때문에 무대 뒤에서 혼이 났다. 이를 목격한 한주는 “뭘 잘못하면 그렇게 혼나요?”라고 물었고, 승효는 아무것도 아니라는 듯이 “혼난 거 아닌데, 고민 들어 준건데”라며 엉뚱한 모습을 드러냈다.

“원래 꿈이 개그맨이었느냐”는 한주의 물음에 승효는 “내 맘에 들어 온 어떤 여자가 웃기는 거 좋아한다고 해서 그 여자 웃기다가 죽고 싶어 졌다”고 고백했다. 두 사람은 연인으로 발전했고 출산과 결혼까지 초고속으로 이어졌다.

이후 승효는 자신의 원하던 삶이 아니라는 이유로 이혼을 요구했다. 승효는 자신의 매력을 살려 엉뚱한 개그맨으로 승승장구했다. 운동화 광고에도 얼굴을 비추는 스타로 발돋움했다.

이학주는 승효라는 독특한 캐릭터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사랑꾼의 면부터 개그맨으로서의 엉뚱한 모습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앞으로 ‘멜로가 체질’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