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최고 시청률 6.1%…무더위 이겨내는 ‘보신 특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방송화면. /

MBC 예능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서 ‘기부금 조기 1억 달성’이라는 경사가 터졌다. 분당 최고 시청률도 6.1%(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로 치솟았다.

지난 9일 방송된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서는 키즈크리에이터 도티와 윤후·나하은, 스윙스·딘딘 등이 새롭게 합류했다. 정형돈·장성규·엑시, 김구라·장영란·조영구 등은 각기 다른 주제를 가진 콘텐츠 방송들을 시작했다.

앞서 지금까지 모은 기부금이 1억을 넘겼다는 소식을 전해 출연자들을 모두 놀라게 했다. 올해 연말까지 1억 달성이 목표였으나 꾸준히 이어져온 시청자들의 성원에 ‘기부금 1억 달성’에 성공했다.

장영란은 그동안 ‘마리텔 공무원’으로 불리는 김구라 방송 기부금에 대해 궁금해했다. 이에 송하영은 지금까지 방송을 통해 약 768만 원이 누적됐으며, 가장 적게 모은 기부액으로 4만 9000원이라고 발표했다.

인기 키즈크리에이터인 유튜버 도티는 “‘초통령’ 이미지를 깨기 위해 전체관람가부터 12금부터 15금, 19금 콘텐츠까지 준비했다”며 기대를 높였다. 처음은 어린이들과 함께 하는 ‘전체관람가’ 콘텐츠였다. 도티는 369만 구독자를 자랑하는 ‘어썸 하은’의 나하은을 초대했다. 이후 미용실 놀이 장난감 리뷰에 나섰다.

이어 ’12세 관람가’ 방송에서는 MBC 예능프로그램 ‘아빠! 어디가?’를 통해 다양한 유행어와 ‘먹방’을 보여준 윤후가 등장했따. 어느덧 14살 중학생이 된 윤후는 훌쩍 큰 키와 굵직한 목소리로 시선을 모았다. 하지만 여전히 귀엽고 순수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오랜만에 예능 나들이에 나선 윤후는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6년간 도티의 팬이었다. 도티님 많이 사랑해달라. 너무 재미있다”고 했다. 도티 역시 “원래 예능에 출연을 안 한다고 했는데, 나와 같이 한다고 하니 흔쾌히 나와줬다”고 고마워했다.

이들은 치토스를 넣은 햄버거, 양갱과 과자, 버터의 조합, 찰떡파이와 초콜렛으로 만든 토스트를 맛봤다. 도티와 나하은은 세 제품 모두 거부감을 보인 반면, 윤후는 유일하게 맛있게 먹으면서 ‘먹방 요정’의 품격을 증명했다.

다음은 나하은에게 아이돌 댄스를 배우는 시간이 이어졌다. 의외의 댄스 실력을 보여준 도티와 달리 윤후는 세상 공손해진 모습을 보였다. 윤후는 “진짜 못 춘다”며 부끄러워했는데, 뻣뻣한 몸으로 어설프게 춤을 따라 하다가 교무실에 끌려온 학생처럼 경직된 두 사람을 바라만 봐 웃음을 자아냈다.

반면 정형돈과 장성규의 ‘무덤 TV’에는 ‘여자 장성규’로 활약한 우주소녀의 엑시가 등장했다. 엑시는 변함없이 거침없는 발언과 넘치는 흥을 자랑했다.

김구라와 장영란, 조영구가 이끄는 ‘구라이브’에서는 한혁규 한의사와 디톡스에 대해 다뤘다. 한혁규 한의사는 “독소가 빠져야 지방도 빠진다. 무작정 운동으로 다이어트하면 수분만 빠진다”며 디톡스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혁규 한의사는 혀에 있는 백태만 보고도 개개인의 건강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혀만 보고도 장염으로 고생했던 장영란의 건강상태를 진단한 그는 이후 각자의 건강상태에 맞게 침을 놓았다.

먼저 침을 맞은 장영란은 10분간 누워있어야 한다고 말했고, 이를 들은 김구라와 조영구는 장영란을 바닥에 내려놨다. 카메라에서 모습이 사라진 장영란은 쉼 없는 감탄사와 리액션으로 숨길 수 없는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어 김구라는 수십개의 침을 맞으면서 “아이고 좋아”라며 웃었다.

‘먹고 노래하고 사랑하라’는 주제로 방송을 시작한 딘딘과 스윙스는 시작부터 침울했다. 스윙스는 “스윙스 아저씨처럼 되고 싶다”는 13살 초등학생 소녀의 고민을 접했다. 그는 “악플(악성 댓글) 많이 달렸던 때가 있었다. 세상이 알아서 너에게 적응하도록 냅두는 게 좋다. 나는 그렇게 사니 편하다”고 진지하게 조언했다.

도움이 됐느냐고 되묻는 스윙스에게 상담자는 “안 됐다. 교장 선생님 말씀보다 재미가 없다”고 솔직하게 답해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흥미가 점점 더 떨어지는 고민상담을 황급히 마무리한 스윙스와 딘딘. 이어 치즈 돈가스 만들기에 도전해 이목을 끌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