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홍석, 뮤지컬 ‘시티오브엔젤’ 첫 공연 ‘성황’…새로운 발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강홍석. / 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강홍석이 뮤지컬 ‘시티오브엔젤’의 첫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강홍석은 지난 9일 서울 신당동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펼쳐진 ‘시티오브엔젤’의 첫 공연에서 그 동안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모습으로 관객들을 홀렸다. 극 중 시나리오 작가인 스타인 역을 맡은 그는 자신만의 작품을 만들기 위해 고뇌하는 과정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시티오브엔젤’은 1940년대를 배경으로 꿈을 이루기 위해 미국 할리우드에 입성한 신인 작가 스타인이 탐정 소설을 시나리오로 각색하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작가 스타인이 만들어낸 시나리오 속 주인공 스톤이 사건을 풀어나가는 영화 속 에피소드가 극중극으로 교차된다. 현실과 영화의 세계가 이어지는 독특한 구조의 극에서 강홍석은 현실의 주인공으로 이야기를 이끌어 나간다.

강홍석은 새로운 캐릭터 변신으로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그동안 다양한 작품에서 사신, 드렉퀸, 전사 등 강한 역할을 주로 해왔던 그의 숨겨왔던 부드러운 매력이 제대로 드러났다. 각본을 제작하며 잘나가는 영화 제작자 버디의 참견에 끌려 다니고, 여자친구 개비에 꼼짝하지 못하는 등 소심한 작가 스타인의 모습을 말투, 행동, 목소리 하나하나 섬세한 표현으로 현실감을 더했다. 자신이 만들어낸 시나리오 속 주인공 스톤과 대립하며 결국 자신의 의지를 찾는 과정까지의 감정 변화를 설득력 있게 표현하며 반전매력까지 뽐냈다.

18인조 빅밴드와의 하모니도 뛰어났다. 강홍석은 타고난 리듬감과 시원한 가창력으로 재즈라는 장르를 매끄럽게 표현했고, 호소력 짙은 음색으로 공연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첫 공연을 마친 강홍석은 소속사 씨제스엔터에인먼트를 통해 “지금까지 해온 역할과는 다른 느낌이어서 어떻게 보실지 떨렸는데 새로운 모습에도 박수 쳐주시고 응원해주신 관객들에게 감사드린다. 정말 좋은 음악과 재미가 있는 작품이라 하면서도 굉장히 즐겁고, 마지막까지 신나게 달려보겠다”고 말했다.

강홍석의 활약은 무대 밖에서도 계속된다. 방송 중인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를 비롯해 오는 9월 드라마 ‘쌉니다 천리마트’로도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