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방은진 감독 “‘집으로 가는 길’의 송정연 역, 전도연이기에 가능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방은진 영화감독(왼쪽). / 제공=JTBC ‘방구석1열’

배우 전도연의 연기력과 영화에 대한 다양한 분석이 공개된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1열’에서다.

이날 ‘방구석1열’에서는 실화를 모티브로 묵직한 메시지를 던지는 두 영화 ‘집으로 가는 길’과 ‘룸’을 다룬다. ‘집으로 가는 길’을 연출한 방은진 감독과 정신건강의학과 송형석 박사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최근 ‘방구석1열’의 녹화에서 방은진 감독은 배우 전도연의 캐스팅에 대해 “자칫 무거울 수 있는 사건을 ‘가족 중심’으로 풀어낸 시나리오를 본 전도연 배우가 ‘이 역할을 잘하고 싶다’는 마음을 직접 전하기도 했었다”며 당시 캐스팅 과정을 설명했다.

이에 주성철 편집장은 실감 났던 전도연의 연기에 대해 “극중 송정연의 딸의 나이와 실제 전도연 배우의 딸의 나이가 같았다. 그래서 역할에 더 몰입할 수 있었을 것이다. 전도연 배우 역시 아이와 촬영했던 장면들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송형석 박사는 ‘집으로 가는 길’에서 전도연이 연기한 송정연이란 캐릭터에 대해 “실제 송정연은 집을 잃고 나라를 떠난 뒤 외딴 곳에서 철저히 고립된 생활을 하며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았을 것이다. 고립된 생활을 극복하며 결국 자신의 ‘집’을 찾는 캐릭터인데 송정연이 돌아온 ‘집’은 단순한 ‘집’ 이상의 의미를 갖고 있는 장소”라고 설명했다.

이에 방은진 감독은 “내가 오늘 몸을 누일, 방 한 칸의 소중함을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덧붙여 공감을 자아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