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수호, JIMFF 어워즈 ‘올해의 발견상’ 수상…”위로할 수 있는 배우 되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엑소(EXO)의 수호. / 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EXO)의 수호(김준면)가 배우로서 ‘올해의 발견상’을 받았다.

수호는 지난 9일 오후 열린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JIMFF 어워즈에서 영화 ‘여중생A’로 ‘올해의 발견’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의 발견’ 부문은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되는 뮤지션 겸 신인 배우에게 주는 상이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집행위원회와 한국영화감독조합, 국내 영화음악 감독들의 설문을 통해 수상자를 선정해 의미를 더한다.

수호는 ‘여중생A’에서 재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원작 웹툰과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했고, 시시각각 변하는 인물의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수호는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 초대해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한데 좋은 상까지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여중생A’처럼 많은 이들에게 힘과 위로가 되는 배우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