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북’ 박보람, 시원한 댄스부터 감성 발라드까지 ‘팔색조 매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화면. /

가수 박보람이 감미로운 목소리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물들였다.

박보람은 지난 9일 밤 방송된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해 춤 실력은 물론 애절한 음색을 뽐냈다.

2014년 발표한 데뷔곡 ‘예뻐졌다’를 부르며 등장한 박보람은 발랄하고 청량한 느낌의 안무와 목소리로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가수 지코가 피처링으로 참여한 랩을 직접 부르며 색다른 매력도 보여줬다.

박보람은 MC 유희열의 요청에 과거 Mnet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슈퍼스타K’ 시즌2의 출연 당시 경연곡으로 부른 ‘세월을 가면’을 무반주로 열창했다. 지난해 내놓은 첫 자작곡 ‘애쓰지 마요’도 불렀다.

박보람은 “곡 작업 당시 짝사랑하던 사람이 있었는데, 그에게 여자친구가 생겼다. 작업 내내 울었던 기억이 난다”며 곡의 숨겨진 이야기까지 털어놨다.

박보람은 신곡 ‘싶으니까’를 부르며 관객들과 호흡했다. 경쾌한 안무와 청량한 음색으로 시청자들의 호응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