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첫 회부터 웃음+눈물 다 담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멜로가 체질’ 방송화면. /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이 서른 살 동갑내기 세 친구 천우희·전여빈·한지은의 유쾌하면서 마음 아픈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았다.

지난 9일 처음 방송된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에서는 우여곡절 끝에 한 지붕 아래 동거를 시작한 임진주(천우희 분), 이은정(전여빈 분), 황한주(한지은 분)의 과거가 소개됐다. “질척거리지 말고, 말끔하게 헤어지자”고 당당하게 말했지만, 진주의 이별은 전혀 말끔하지 못했다. 연인이었던 김환동(이유진 분)에게 화를 내다가, 울다가, 추궁하다가, 다시 화내기를 반복했다. 이별은 사흘 밤낮을 울게 할 정도의 큰 일이었지만, 그 과정을 거쳐 ‘좋은 친구’를 만났다. 바로 가방. 이별의 후유증으로 눈물을 흘리며 걷던 그는 뜬금없이 매장에 진열된 아름다운 가방을 봤고, “눈에 보이는 걸 믿으세요”라는 속삭임에 각성했다. 더불어 글을 쓰기 시작했다.

가방은 진주를 움직이게 만드는 원동력이 됐고, 마침내 스타 드라마 작가 장혜정(백지원 분)의 보조작가로 들어가게 됐다. 이제 꽃길이 펼쳐지나 싶었지만 기대와는 달랐다. 피곤에 찌들어가는 나날의 반복이었다. 그런 그의 일상에 스타 PD 손범수(안재홍 분)가 등장했다. 짧지만 강렬한 두 사람의 첫 만남을 통해 앞으로의 이야기를 기대하게 했다.

대학시절 ‘인기녀’였지만 지금은 그저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는 ‘워킹맘’ 한주. 과거 그의 앞에 나타난 노승효(이학주 분)는 한주가 “웃긴 남자”를 좋아한다고 하자 개그 극단에 들어가면서까지 그를 웃게 만들었다. 이상하지만 끌리는 그에게 마음을 빼앗겨 아이를 낳고 결혼도했다. 하지만 “행복을 찾고 싶다”며 떠난 승효로 인해 한주는 육아와 일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

“그러네, 미안”이라며 은정은 아무것도 없는 허공을 보며 다정하게 말했고, 거실에서 웃고 떠들던 진주, 한주, 그리고 동생 효봉(윤지온 분)은 보고도 모른 척하며 어색하게 시선을 돌렸다. 어렸을 때부터 다큐멘터리를 좋아해 굴지의 다큐멘터리 제작사에 입사했지만, 폭언을 일삼는 상사들 사이에서 버티다 폭발해 그길로 자신만의 제작사를 차린 은정. 친일파를 고발하는 다큐멘터리를 만들기 위해 인터뷰를 요청하던 중, 전에 없던 신선한 반응을 보이는 홍대(한준우 분)를 만났고, 그의 도움을 받아 제작한 다큐멘터리는 유례없는 대박이 났다. 다큐멘터리가 은정에게 가져다준 건 돈뿐만이 아니었다. “은정이는 처음 알았다고 했어. 돈보다 설레는 건, 사랑이라고”라는 진주의 내레이션처럼, 은정과 홍대는 부와 명예의 가치가 사랑의 가치보다 한참 아래쪽에 있다는 것을 서로를 통해 절실하고 뜨겁게 느꼈다.

하지만 이들의 사랑은 오래가지 못했다. 홍대가 갑작스럽게 병으로 그의 곁을 떠났기 때문이다. 이후 은정은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없었고, 좋지 않은 선택까지 하는 지경에 이르자 진주와 한주는 점차 그의 집에서 보내는 시간을 늘려갔다. 한주의 아들 인국(설우형 분)까지 더해져 이들은 가랑비에 옷 젖듯 은정의 집에 스며들었다. 그를 보살핀다는 이유로 세 여자 인간과 두 남자 인간의 동거가 시작됐다. 하지만 아무렇지 않게 지내다가도 일상에서 이미 죽은 홍대의 환영과 이야기를 나누는 은정과 평범한 일상을 지키고 싶어 그런 그를 모른 척하는 친구와 동생. 이들의 위태로운 일상이 언제까지 지켜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