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요한’ 지성, 이세영 구하러 나섰다…최고 시청률 12.5%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의사요한’ 방송화면. /

SBS 금토드라마 ‘의사요한'(극본 김지운, 연출 조수원 김영환)에서 지성이 니파바이러스 의심환자 때문에 고립된 이세영을 구하러 가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지난 9일 방송된 ‘의사요한’의 7회 1, 2부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으로 각각 8.2%(전국 7.9%)와 11.2%(전국 10.3%)로 기록했다. 최고 시청률은 마지막에 이르러 12.5%까지 치솟았다. 지상파와 케이블, 종편 등 모든 프로그램중 유일하게 두자리수 시청률을 기록하며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이날 강시영(이세영 분)은 차요한(지성 분)의 연구실에 들렀다가 그가 선천적 무통각증세를 가지고 있다는 걸 알고 충격을 받았다. 요한을 마주한 그는 병에 대한 비밀을 지켜달라는 요청에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다음 날 정기검진을 받기위해 병원에 출근하지 않은 요한은 자신을 찾아와 무통각증세를 걱정하는 시영을 맞았다. 어쩔 수 없이 그는 자신이 사는 집에 시영을 들인 뒤 병실처럼 각종 의료기기가 설치된 침실을 공개하면서 담담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이후 그는 심교수(임동진 분)를 만난 자리에서 증세에 대한 이야기, 더불어 보호자언급에 그만 씁쓸해지고 말았다.

이후 니파바이러스 감염자가 등장했다는 뉴스가 들리고, 이후 한세병원에는 고열에 고통스러워하는 한 무리의 환자들이 들어왔다. 이때 한 환자를 진료하던 시영은 그가 내뿜는 각혈 때문에 놀랐다. 공교롭게도 이 일이 있었던 직후 통증의학과는 폐쇄됐고, 심지어 시영은 각혈을 내뿜던 환자가 발작을 일으키는 바람에 머리를 다친 뒤 쓰러지고 말았다. 이 사실을 접한 요한이 시영을 살리기 위해 보호복을 입고는 폐쇄구역으로 들어가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