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산촌편’, 시청률 7.2% 기록…염정아·윤세아·박소담 효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삼시세끼 산촌편’ 방송화면. /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산촌편’이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첫 페이지를 넘겼다.

지난 9일 처음 방송한 ‘삼시세끼 산촌편’은 케이블, 위성, IPTV가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으로 평균 시청률 7.2%를 기록했다. 최고 시청률은 10.3%를 찍었다. 남녀 2049(20세~49세) 타깃 시청률은 평균 4.8%, 최고 6.4%를 돌파했다.

‘삼시세끼 산촌편’의 첫 회에서는 강원도 정선으로 떠난 배우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의 산촌 적응기가 담겼다. 세 사람은 ‘세끼하우스’에서 하루를 보냈다. 부족한 식재료로 어떤 요리를 해 먹어야 할 지 고민하고, 메뉴를 계속 바꾸지만 건강하고 맛있는 한 끼를 준비하는 과정을 통해 웃음을 선사했다. 재료 준비부터 요리하고 잠자는 것까지 같이 하며 마치 자매 같은 모습을 보여줬다.

‘맏언니’ 염정아는 넘치는 열정으로 동생들보다 한발 앞서 바쁘게 움직였다. 윤세아와 박소담이 입을 모아 “천천히 해도 된다”고 말해도 거침없이 ‘세끼하우스’를 누볐다. 동생들과 꼭 같이 자고 싶어 하고, 아이돌 노래에 맞춰 흥 넘치게 춤추는 의외의 모습으로 재미를 더했다. 윤세아는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긍정 에너지를 내뿜으며 활력을 불어넣었다. ‘막내’ 박소담은 어린 시절 할머니와 지낸 경험으로 텃밭 작물을 익숙하게 캐고 아궁이 만들기를 이끄는 등 야무진 모습을 보여줬다. 세 사람은 첫 회부터 편안하고 손발이 딱딱 맞는 호흡을 자랑했다.

방송 말미에는 첫 번째 게스트인 배우 정우성이 모습을 드러냈다. 정우성은 마치 영화 같은 등장으로 눈길을 끌었따.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을 응원하기 위해 산촌을 찾은 정우성은 감자 캐기, 불 피우기, 닭 돌보기, 정리정돈까지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