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그동안의 천우희는 잊어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멜로가 체질’ 방송화면. /

지금까지 이런 천우희는 없었다. 그동안 작품에서 보여준 모습과는 전혀 다른 표정과 몸짓으로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배우 천우희는 지난 9일 처음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에서 유쾌한 열연을 펼쳐 존재감을 드러냈다.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다루는 이 작품에서 그는 드라마 작가 임진주의 옷을 입었다.

2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그동안의 작품과는 전혀 다른 장르인 코미디를 선택해 일찌감치 기대를 모았다. 첫 회부터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했다.

첫 회는 진주를 중심으로 은주(전여빈 분), 한주(한지은 분)가 동거를 하게 된 이유와 각 인물들의 파란만장한 삶이 담겼다. 인기 드라마 작가 혜정(백지원 분)의 보조 작가로 일하게 된 진주는 7년간 사귄 남자친구 환동(이유진 분)과 헤어진 뒤 소비와 일로 공허함을 달랬다.

감정을 있는 그대로 솔직하게 표현하는 것은 물론 거침없는 언행을 서슴지 않는 임진주는 신선함 그 자체였다. 정혜정 작가의 작업실에 찾아온 흥행불패 감독 범수(안재홍 분)와의 첫 만남도 남달랐다. 노트북 줄에 걸려 넘어질 뻔한 진주가 본능적으로 범수의 옷깃을 잡으려 했지만 재빨리 몸을 피한 범수 때문에 결국 넘어졌다. “내가 다칠뻔했다”며 웃는 범수와 어이없어 하는 진주의 만남은 앞으로 두 인물이 그릴 멜로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했다.

진주와 범수 외에도 마케팅팀에서 일하는 ‘워킹맘’ 한주, 다큐멘터리 감독으로 성공해 억만장자가 된 은정의 에피소드도 흘렀다. 특히 은정은 돈보다 설레는 것이 사랑이라는 걸 알게 해준 홍대(한준우 분)가 죽은 이후에 마음을 잡지 못했고, 심지어 마치 홍대가 곁에 있는 것처럼 생활했다. 은정을 보살핀다는 이유로 진주와 한주는 은정의 집에 모였고 이렇게 서른 살 동갑내기 친구들의 동거가 시작됐다. 개성 넘치는 캐릭터와 웃긴 대사로 가득 채워진 가운데 ‘천우희 표 코미디’에 대한 기대가 뜨겁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