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초점] ‘암전’ vs ‘변신’···여름 극장가 ‘공포주의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암전’ ‘변신’ 포스터./ 사진제공=TCO(주)더콘텐츠온, (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여름 극장가에 어김없이 공포물이 찾아온다. 서예지·진선규가 주연한 영화 ‘암전’과 성동일·배성우·장영남이 의기투합한 ‘변신’이다.

‘암전’은 신인 감독 미정(서예지 분)이 상영이 금지될 정도로 잔혹한 영화를 찾으면서 겪게 된 일련의 사건을 담은 공포물이다. 배우 서예지와 진선규, 김보라 등이 출연하며 오는 15일 개봉한다.

2017년 방송된 OCN 드라마 ‘구해줘’를 통해 스릴러 연기의 진수를 보여 준 서예지가 돌아왔다. 신인 감독 미정 역을 맡아 영화 전체를 이끈다. 미정은 영화를 완성시키겠다는 열망이 광기로 변하는 인물로, 서예지는 그야말로 광기 어린 연기를 펼쳤다. 특히 격한 장면 대부분을 대역 없이 소화했고 극 중 귀신인 순미의 목소리까지 직접 연기하는 등 1인 2역으로 열연했다.

‘암전’의 서예지./사진제공=TCO(주)더콘텐츠온

‘범죄도시’ ‘극한직업’ ‘사바하’ 등을 통해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과시한 진선규는 미스터리한 인물 재현 역을 맡아 몰입도 높은 연기를 펼친다. 또한 김보라는 재현의 촬영을 돕다 모종의 사건에 휘말리는 인물 지수로 열연한다. 귀신이 등장하지만 귀신보다 진짜 무서운 게 따로 있다는 걸 보여주는 작품이다.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담은 공포 스릴러다. 가족과 집이라는 현실과 가장 가까운 소재로 공포를 유발한다. 성동일, 배성우, 장영란, 김혜준, 조이현에다 아역 김강훈까지 연기력이 증명된 배우들이 혼신을 다한 열연으로 극강의 공포를 선사한다.

‘변신’은 성동일, 배성우, 장영란 등이 예고편에서 선보인 섬뜩한 연기만으로도 높은 관심을 끌고 있다. 3남매인 김혜준, 조이현, 김강훈 등 어린 배우들은 김홍선 감독이 치밀한 오디션을 통해 뽑은 배우들로, 성인들 못지 않은 열연을 펼쳐 기대를 더한다. 오는 21일 개봉한다.

영화 ‘변신’의 성동일./ 사진제공=(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두 작품 모두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이 돋보인다. 소재도 신선하다. 지난 몇 년간 공포영화 대부분이 잇달아 흥행에 실패했다. 지난해 봄에 개봉한 ‘곤지암’만이 260만 관객을 모으며 선전했다. ‘암전’과 ‘변신’이 ‘공포물=여름’ 이라는 흥행공식을 입증하고, 한국 공포영화의 부활을 이룰 수 있을 지 주목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