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방은진 감독, “실화 소재로 영화 만드는 건 세상 바꾸고 싶기 때문”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방구석1열’에 출연한 방은진 감독. /사진제공=JTBC

 

방은진 감독이 JTBC ‘방구석1열’에서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집으로 가는 길’과 ‘룸’을 연출하게 된 계기를 설명한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방구석1열’에서는 실화를 모티브로 제작한 두 영화 ‘집으로 가는 길’과 ‘룸’을 다룬다. ‘집으로 가는 길’을 연출한 방 감독과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송형석 박사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송 박사는 “‘룸’과 ‘집으로 가는 길’을 통해 우리가 상상하지 못했던 상황에 처했을 때 겪는 개인과 가족의 고통에 대해 생각해보게 된다”고 말했다. 진중권 동양대 교수는 “우리는 일상이 깨지고 나서야 그때의 소중함을 깨닫는다. 이 영화를 통해 일상이 얼마나 소중한지 다시 한번 깨닫게 된다”고 설명했다.

방 감독은 “감독으로서 실화를 바탕으로 영화를 만드는 이유는 영화의 힘으로 세상을 변화시키고 싶기 때문이다. 영화를 통해 따뜻한 세상이 되기를 바란다”며 영화를 연출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을 연출한 민규동 감독은 두 영화에 대해 “영화를 단순히 특정 사건으로 넘겨버리면 아무런 메시지가 형성되지 않는다”며 “영화를 보면서 상징과 은유를 통해 우리의 인생으로 확장 해석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방구석1열’은 오는 11일 오전 10시 4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