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왕’ 이호원 “한국 최초의 힙합드라마 출연 영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힙합왕-나스나길’ 이호원. /사진제공=SBS

SBS 음악드라마 ‘힙합왕-나스나길’(이하 ‘힙합왕’)의 이호원이 “한국 최초의 힙합드라마에 참여해서 영광”이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힙합왕’은 9일부터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 한 편씩 6부작으로 방영된다. 한국 최초로 본격적인 힙합 문화 현상과 그 세계를 담아낼 정통 힙합 음악, 성장드라마다.

‘힙합왕’은 모든 촬영을 마쳤으며, 현재 후반작업과 함께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호원은 주인공 방영백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영백은 10살 때 대구 왜관의 미군 부대(코넬 캠프)로 내려왔고, 그 때부터는 외할머니의 손에서 자랐다. 이후 온종일 랩만 생각하던 그는, 왜관에 온 지 8년째 되던 해에 할머니 김봉숙(김영옥 분)을 호강시키겠다는 일념으로 다시 상경한다. 이에 두박고등학교를 다시면서 랩을 본격적으로 하게 된다.

이호원은 “어렸을 때부터 외국의 힙합을 주제로 한 영화나 드라마를 보며 우리나라에도 이를 주제로 하는 작품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항상 생각했었다”며 “많은 분들의 노력 끝에 한국에서 처음으로 힙합 드라마가 나오게 됐다. 이런 의미 있는 작품에 함께 해서 정말 영광”이라고 말했다. 그는 “힙합과 랩을 가볍게 다룬다는 생각이 들지 않게 최대한 진정성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이호원은 드라마에 출연하면서 직접 가사도 쓰고, 비트도 만들 정도로 열의를 드러냈다.

이호원은 “음악에 집중하면서도 그 어느 때보다도 캐릭터에 대한 연구를 정말 많이 하는 등 촬영하는 동안 영백에 깊이 빠져들어서 연기했다”며 “물론 대사와 랩을 동시에 외워야 한다는 게 쉽지는 않았지만, 제가 좋아하는 걸 한꺼번에 할 수 있다는 게 정말 행복했다. 특히 좋은 친구들과 함께 하는 작업이라 더욱 기억에 남았다”고 말했다.

‘힙합왕’은 힙합을 주제로 한 드라마라는 콘텐츠로서 높은 가치를 인정 받아 한국방송통신 전파진흥원의 우수영상프로그램 제작지원 사업에 당선되기도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