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EXID 혜린 vs 복면가수, ‘위아래’ 골반 댄스 배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복면가왕’ 스틸. /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에서 EXID의 혜린이 원조 ‘위아래’ 댄스 가수의 면모를 자랑했다.

오는 11일 오후 5시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 화제의 2연승 가왕 ‘노래요정 지니’의 자리를 새로이 위협할 8인의 듀엣 무대가 공개된다. 판정단으로는 강남, EXID의 혜린, 그리고 박재정이 함께한다.

강남은 복면 가수에게 시원한 돌직구 평을 연달아 던져 모두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한 복면 가수의 개인기를 본 강남이 “무대보다 이게 더 낫다”며 칭찬 아닌 칭찬(?)을 던졌다. 강남의 연이은 돌직구 평에 기분이 상한 복면 가수가 집에 가버릴 뻔한 사태까지 벌어졌다.

EXID 혜린은 4차원 감상평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복면 가수의 목소리를 계란찜과 김치찌개에 비유하는가 하면 한 복면 가수의 ‘위아래’ 댄스 개인기를 본 후 “아이돌이라면 골반만 움직여야 한다”며 즉석에서 무대로 뛰어올랐다. 혜린의 차원이 다른 격정적인 골반 움직임에 김구라는 “독보적이다” “오리지널은 다르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